추억사진~~나의 모습~이랬던 적이 있었다!

 

예전에 처음 홈피를 만들려고 무진장 애를 쓰던 시절에 추억사진란을 채우기 위해서 만들었던

사진컷들이 있길래~~ 올려본다~나의 살아온 세월이 이랬다는~단편적이지만ㅎㅎㅎㅎㅎㅎ 재밌네~

 

락커처럼 염색도 하고 파마도 하고 머리 엄청 길었던 시절도 있었고~ㅋㅋ 단발머리 시절도 있었쥐~

기타 못치면서 똥폼잡고도 찍었다~머리봐라~드라이로 바짝 굴렸다~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
 

중학생 시절에는 완전 사내애 처럼 보이쉬~했다는~ㅋㅋ 마네킹과 함께 찍었던 저때는  의류회사에서

경리로 일했던 때다~ 상고 나와서 숫자랑 안맞아서 무지 스트레스 받으면서 밤에는 늘 울면서 달보고

기도했던 그때가 엊그제 같고나~~ㅎㅎ 세월 참 빠르다~ㅡㅜ  2년 동안 회사다니다가 늦깍이 대학생이

되었제~~ㅎㅎ  좋아하던 그림 실컷 그렸지만, 첨에는 넘 힘들어서 또 울면서 그렸쥐만~ㅎㅎ

 

나 어릴적에는 이디오피아 난민처럼 말랐었쥐~짐은 통통해 져서~~ㅡㅜ  남동생과 언냐 국민학교 입학때 찍은

사진도 꽤 똘똘맞아 보인다~ㅋㅋㅋ  그리고 울 아빠랑 곰이랑 누가 곰이고 누가 사람이냐?? ㅎㅎㅎ

나 고등학교때부터 3년 동안 운동한 여자야~~합기도에 미쳐서 4~5시간 연짱으로 도장에서 살기도 했었다~

그럼 뭐하냐~지금은 기초체력이 딸려서 이리도 약한 것을~~ㅡㅜ     운동좀 하자~운동 쫌~~!!

 

난 어릴 적부터 유독 이마가 튀나오고~길었던 게야~~~다행 요즘은 앞머리 내리는게 유행이라~슬쩍~

가리면서 댕기지만 말야~~ㅎㅎㅎ 그게 유행하지 않던 시절에는 이랬다는 거쥐~

 

2003년인가 지인의 소개로 카클이라는 무료계정을 받아서 홈피를 처음 만들었던 때가 있었다~

그때에 대문용으로 썼었던 컷이다~~이야~ 그때가 언제 였던가~~ㅎㅎㅎㅎ 세월 참 빠르넹~

  1. +소금+ 2013.04.23 09:36 신고

    미인이신데요~~ ^^
    아기 때 사진 넘 귀여워요~~ㅎ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앞으로  진행되는 이야기들(?)의 주인공들에 대한 소개를 살짝~해 볼까나~ㅎㅎ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주로 등장하게 될 요녀석은 (이름:몰랭이/몸이 몰랑 몰랑해서 동생이 몰랭이로 지었다)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애칭은 수도 없다~오몰랭, 몰리뽀로로, 몰캉몰캉, 몰구리, 뽀리뽀로로, 가르르르르리야,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몰국이, 모리모리, 몰궁디, 짼돌이, 몰봉이, 몰방구, 모리오리, 오리야,.............등등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나이는 현재 13살이다.  울 아빠가 자루에 담아다가 키워보라고 갔다줬는데~~ 울 아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친구의 옥상에서 새끼를 낳은 도둑냥이의 소생으로 알고 있다.  출신은 도둑냥이지만, 울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몰랭이는 귀하게 세상에 하나 뿐인 것 같은 고냥이로 입양해서 키워 졌다~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고양이는 원래 옷을 못입힌다.  거의 옷을 입는 고양이는 보기가 힘들 것이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워낙 까다롭고 성질내미라~~옷을 못입혀서 가게에 가도 고양이 옷은 없다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런데, 고양이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고 입양해서 키우다 보니~~우리가 보기에 곰인형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한테 입혀져 있던 니트옷이 이뻐 보여서~ 그걸 몰랭이에게 입히기 시작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싫어해도 걍~입혔다.  그러다 보니~지금은 반항없이 잘 입고 있다ㅋㅋㅋㅋ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지금 입고 있는 옷은 면으로 착용감 좋게 나시티를 손바느질로 만들어 입힌 거다~ㅎㅎ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영해 보이는 외모와는 다르게 짐은 거의 노묘(?)라는.......ㅡㅜ  그래도 울 몰랭이 오래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래 우리 곁에서 함께 행복할꺼다~ㅎㅎㅎ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울 어매다.  몰랭이가 마나님으로 알고 있는 그 분이시다~ㅎㅎㅎ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화초와 식물들을 사랑하시고 애지중지하면서 키우신다.  몰랭이를 사실은 조금 무서워 하신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물거나 할퀼까봐~두려워 하셔서~ 몰랭이에게 무지 엄하시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몰랭이는 이 사실을 전혀(!) 네버!! 모른다.  자신의 절대 권력자로 모시고 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"몰랭아!" 딴 사람이 소리를 지르면 귓뚱으로 듣지만, 마나님께서 한 번 부르면 꼬리 내리고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순한 양이 되어서 대답도 한다.  몰랭이의 털을 극도로 싫어 하신다.  자신의 침대에 만약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몰랭이가 침범하거나 올라가면 응징 하신다~~;;;  그러나, 마나님이 안계실 땐 그 침대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몰랭이의 나와바리가 된다는 사실을 꿈에도 모르신다.  서로 서로 너무 모른다~ㅎㅎㅎ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쥔장이다.  jung-jo(진실나무)라는 이름으로 이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'나에게로의 여정'이라는 주제로 자기의 삶과 인생의 여정을 기록하고, 진정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자기를 찾아가고자 하고 있다.  나이는.....꽤나 먹었으니, 모르는 걸로 하자~ㅎㅎ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많은 나이지만, 어리버리하고 남들이 이 나이에 가지고 있는 혹은 갖고 싶어하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것들을 거의 갖고 있지 못하고....ㅎㅎ  심지어 결혼도 멀다~~~ㅡㅜ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가난한 그림쟁이로 살아가고는 있는데, 자기가 뭘 해야할지 아직도 고민중이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기독교인이며, 단절된 자기에서 하나됨으로 연합하고 피워나길 기대한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내성적이고 느려 터졌으며.......혼자 뭘하기를 좋아한다.  그나마....인생 길게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살다보니........함께 일하는 것에 대한 기쁨을 조금 안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남들보다 많이 느리고 진로를 이 나이에도 고민하지만,  그런 나를 부끄러워하거나,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비교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알았다.  왜냐하면....나는 나니까!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누구와 비교해서 훌륭하고 잘하고....옳아야 하는 것이 아니라,  나 다운 것~~본래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내가 살아야 할 삶.......뭘 어떻게 하면서 살아야하는지를 찾고 싶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래서 이 블로그도 운영 중이다.  나를 찾고 나를 살고 싶다~ㅎㅎㅎ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요즘은 어플이 별게다 된다~~ 사진을 넣으면 요렇게 만화컷이 되넹ㅋㅋ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좋다고 웃는 내 모습이다~ㅋㅋㅋ 오하하하하핫~~~!  아닌가? 쿠오오오옷??인가?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내가 13년 동안 기르고 있는 고냥이~이름하여~'몰랭이'다~~넌 암데도 못간다~ㅎㅎ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난데~~ㅎㅎ 뭔가 싱겁게 생기게 나왔다~~ 웃기당ㅋㅋㅋ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이폰 어플 중에서 맘에 드는 망가 카메란가 있던데~~난 안드로이드라~ㅡ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뭐 계속 나오다보면 그 이상이 있을거다~~ 일단은 요 정도에 만족 ^-----------^

+ Recent posts